실시간뉴스
소방관에 만취 욕설한 50대 '故강연희 소방경 폭행남'
소방관에 만취 욕설한 50대 '故강연희 소방경 폭행남'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9.1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출소 당일 소방관을 찾아가 욕설을 하며 난동을 부린 50대가 과거 故강연희 소방경을 폭행했던 당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전북 군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윤씨(50)는 최근 모욕 및 공연음란 혐의로 구속되어 검찰에 송치됐다고 밝혔다.

윤씨는 출소 당일인 지난 7월 24일 군산시 미장동의 한 도로에서 만취한 상태로 쓰러져 있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 2명에게 "니가 뭔데 내 몸에 손을 대느냐"는 등 폭언과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과거 유사한 범행을 저지르는 등 죄질이 좋지 않아 구속했다"며 "앞으로도 소방공무원에 대한 폭언, 폭행 등 구조, 구급활동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 2018년 4월 2일 익산역 앞 도로에 만취 상태로 쓰러진 자신을 구하러 온 故강연희 소방경에게 욕설을 퍼부으면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폭행으로 강 소방경은 구토와 경련 등 뇌출혈 증세로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29일 만에 사망했다.

이에 윤씨는 소방기본법 위반과 업무방해, 모욕 등 혐의로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 받고 복역 후, 출소 당일 같은 행동으로 구속됐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