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원·달러 환율 8개월만에 1150원대 '8개월 만에 최저'
원·달러 환율 8개월만에 1150원대 '8개월 만에 최저'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9.22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원·달러 환율이 1150원대에 진입하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1160.3원)보다 3.7원 오른 1164.0원에 출발했으나, 오후에는 하락세로 들어서면서 2.3원 떨어진 1158.0원으로 마감됐다.

원·달러 환율의 1150원대 진입은 지난 1월20일(1158.1원)이후 8개월 만이다.

이는 중국 위안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 하락세가 가속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지난 14일 시작으로 6거래일 동안 28.9원 하락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