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투자증권,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 "업무는 정상"
한국투자증권,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 "업무는 정상"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9.24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한국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23일 한국투자증권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본사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과 협력업체 직원 3명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주 본사 12층을 방문한 외부업체 직원이 지난 20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확인돼 12층을 폐쇄하고 해당 층 근무직원 141명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코로나 초기부터 필수인력은 충정로 오피스에 분리돼 근무를 해왔다"며 "각 부서 주요 업무직원들도 재택근무를 했기 때문에 12층을 폐쇄해도 관련 업무는 정상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부인의 본사건물 출입 통제 강화와 함께 재택근무 인력을 보다 증원하는 등 방역체계를 한층 높여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활동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투자증권은 12층 전체를 폐쇄하고 소독을 진행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