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대통령-日 스가, 24일 첫 전화회담 조율 '깊은 논의 없을 듯'
문대통령-日 스가, 24일 첫 전화회담 조율 '깊은 논의 없을 듯'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9.2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와 오는 전화 회담을 일정을 조정 중이다.

23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에 따르면 24일 오전 한일 양국 정상이 첫 전화 회담을 실시하는 방향으로 조율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 취임 인사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협력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한일 정상 간 전화회담에선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이나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본 정부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했다.

앞서 지난 16일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서한에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한일 양국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 역시 "스가 총리의 재임 기간 중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며 "양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임을 강조했으며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구축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