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세균, “개천절 차량 집회도 불허... 책임 단호히 물을 것”
정세균, “개천절 차량 집회도 불허... 책임 단호히 물을 것”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9.2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정 총리는 개천절 차량 집회도 불허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전달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정 총리는 개천절 차량 집회도 불허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전달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극우 단체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개천절 도심 집회 강행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도 역시 불허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어떤 변형된 방식으로도 집회는 불허하겠다는 강력한 입장이다. 

만약 강행시는 법에 따라 강력히 조치해 누구든지 책임을 단호히 묻겠다는 방침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극우 단체가 예고하고 있는 개천절 차량 집회에 대해 이같이 못 박았다.

정 총리는 “개천절 전후로 광화문에서 집회를 하겠다는 국민이 있다”며 “그들도 소중한 국민이지만, 그간 정부는 광화문에서의 개천절 집회는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천명해왔다”고 발혔다.

그러면서 그는 “어떤 이유로도, 어떤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집회를 용납하지 않겠다”며 “그게 안 되면 법에 따라서 필요한 조치를 강력하게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을 지키지 않는 분은 누구든지 책임을 단호히 묻도록 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최근 정치권에서 차량 집회 방식을 놓고 여러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같이 불허 입장을 강하게 표하면서 논란은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 극우 단체는 여전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당일 충돌이 예상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