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 CDC 수장, 트럼프 반박에 백신 보급 시점 앞당겨
미 CDC 수장, 트럼프 반박에 백신 보급 시점 앞당겨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9.2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 시점을 놓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장이 내년 4월까지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23일(현지시간) 미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내년 4월까지 약 7억회 투약분의 백신이 준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 전체 인구수와 비슷한 3억5천만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앞서 레드필드 국장은 지난 16일 상원의 다른 청문회에서 올해 11월이나 12월에는 아주 제한적인 분량의 백신만 사용이 가능할 것이라며 백신을 원하는 모든 미국인에게 지급하려면 내년 7월쯤 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몇 시간 뒤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열고 레드필드 국장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 연말까지 1억회분의 백신이 미국에 보급될 것"이라며 "그 중 많은 부분은 그보다도 빨리 보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