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쓰레기 일괄 수거ㆍ단속인원도 2배 ↑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쓰레기 일괄 수거ㆍ단속인원도 2배 ↑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9.2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쓰레기 퇴출을 위해 지난 22일 서양호 중구청장이 직접 중앙시장 돈부산물 골목 바닥 청소에 나서고 있다.
악취·쓰레기 퇴출을 위해 지난 22일 서양호 중구청장이 직접 중앙시장 돈부산물 골목 바닥 청소에 나서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재활용품 수출길이 막히면서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 사용종료가 2025년으로 임박해 옴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는 매년 10%씩 생활폐기물을 감량해야 하는 ‘반입총량제’까지 시행되고 있는 중이다.

이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이처럼 쓰레기 문제를 해소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관내 무단투기, 잔재 쓰레기까지 모든 쓰레기를 일괄 수거하는 대신 단속인력을 2배로 늘렸다.

또한 주로 대로변 청소에 집중했던 환경미화원(100명)이 골목길 청소를, 클린코디 60명도 마을 활동가로 투입해 각 동네 쓰레기 문제 해결에 나서게 된다.

구에 따르면 먼저 황학동 중앙시장 돈(豚)부산물 골목 악취부터 제거하기로 했다.

곱창, 순대 등 국내 돈부산물 70% 이상이 생산되는 황학동 돈부산물 골목은 가공작업시 발생하는 악취를 잡기 위해 해마다 EM살포와 하수로 준설, 상인들의 자발적인 물청소가 이뤄졌으나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구는 이달부터 소형트럭(라보)을 구입해 물탱크를 장착하고 고압살수기로 주2회 물청소, 월1회 대청소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쓰레기 수거체계는 대폭 변경했다.

기존에는 쓰레기수거 대행업체에서 종량제 봉투만 수거했다. 그러다보니 무단투기 및 잔재쓰레기 등은 길에 고스란히 남아 낮시간대 거리미관을 해치는 경우가 잦았다.

이에 구는 잔재쓰레기 등 모든 쓰레기 수거를 저녁시간 일괄 수거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대신 무단투기 단속 인력을 2배로 증원해 계도와 단속을 강화키로 했다.

이를 위해 구는 대행업체에 선급금을 지급하고 수수료를 인상함으로써 인력과 장비를 보강할 수 있도록 했다.

업체의 경영안정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미화원들의 사기를 진작해 일괄수거 시스템이 조기에 정착되도록 한 것이다.

동네 골목길 청소는 가로 공무관(환경미화원) 100여명이 맡는다. 그간 가로 공무관은 주로 간선도로변과 명동, 동대문 등 관광특구 위주로 진행되던 청소를, 낙후한 주택가 골목 청소를 위해 오전시간대 투입된다.

공무관들의 작업방식을 이렇게 변경함으로써 이면도로의 잔재쓰레기는 없애고 보이지 않는 골목 구석구석까지 깨끗이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부터 활동을 시작한 클린코디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각 동별 4명의 주민들로 구성된 총 60명의 클린코디는 취약지역이나 무단투기 상습지역에 CCTV 설치 건의 및 무단투기 경고판 설치, 쓰레기 배출방법 홍보물 배포 등 쓰레기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개선하는 일을 하고 있다.

각 동네의 문제점을 주민의 눈높이에서 고민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등 마을 활동가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중구청 관계자는 “지난해 구의 월평균 5750여톤에 달하던 생활폐기물량이 올해 현재 월평균 4820여톤으로 줄었다”며 “앞으로도 생활폐기물 감량 및 지속가능한 청소문화 정착에 힘쓸 것이다”고 전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청소, 주차, 공원관리 등 주민들이 가장 가려워하는 곳을 긁어줄 수 있는 주민체감형 생활구정을 지속적으로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