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총리 "전쟁 준하는 사태, 추석 고향 방문 자제 부탁"
정총리 "전쟁 준하는 사태, 추석 고향 방문 자제 부탁"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9.28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추석 연휴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했다.

27일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치르면서 우리는 일시적인 방심과 일부의 방종이 너무나도 심대한 결과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올해 만큼은 부모님을 찾아뵙지 못하는 게 불효가 아니라 오히려 효도하는 길이라 생각해달라"며 "그동안 잘 실천해준 거리두기를 추석 명절에 준수해주는 것이 우리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최선의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미 발표한 바와 같이 내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여 좀 더 세밀하고 강화된 방역기준을 적용한다"며 "이번 특별방역대책은 더 큰 고통과 희생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 추석 연휴 최고의 선물은 멀리서 그리운 마음을 전하는 망운지정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를 호소한다"고 전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