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호텔서 격리 중이던 40대 투신 소동 "술 사와라"
호텔서 격리 중이던 40대 투신 소동 "술 사와라"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9.2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부산경찰청 제공
사진출처=부산경찰청 제공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러시아에서 입국해 국내에서 자가격리 중이던 40대가 투신 소동을 벌였다.

2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1시경 부산 중구의 한 호텔에서 격리 중이던 40대 A씨가 객실에서 무단 이탈하려다 경찰에 의해 제지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A씨는 경찰에게 "술을 사러 가게 해달라"했고, 경찰이 허락하지 않자 몰래 숨겨운 술을 먹고 호텔 14층 발코니에 매달려 난동을 부렸다.

A씨는 "술을 사 오지 않으면 뛰어내리겠다"고 난간에 매달려 소동을 부렸고, 경찰이 30분여간 설득한 끝에 현장은 정리됐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임시격리시설 3개소, 검역소 1개소, 부산역 등 5개소에 1개 중대를 파견해 코로나19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