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글날 집회 신고만 52건’... 서울시 “원천 차단하겠다”
‘한글날 집회 신고만 52건’... 서울시 “원천 차단하겠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0.05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단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이 주최하는 개천절 차량집회가 3일 오후 서울 강동구 강동역 인근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보수단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이 주최하는 개천절 차량집회가 3일 오후 서울 강동구 강동역 인근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9일 한글날 서울 도심에서 10인 이상의 집회 신고만 52건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도심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며 강력 대응에 나서 집회 참가자들과의 충돌도 우려된다.

5일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청에서 가진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번 주말 예정된 한글날 도심 집회에 대해 “서울경찰청과 함께 집회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공동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지역에서 열리는 10인 이상 집회에 대해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바 있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우려에 따라 차량이 줄지어 가는 것에 대해서도 금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시는 지난 3일 개천절 대규모 집회와 같이 9일 한글날 집회도 경찰과 같이 동일한 방식으로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당시 개천절에는 집회에서는 서울 도심 주요 도로에는 90개소의 검문소와 800여명의 병력을 동원한 바 있다.

또한 5호선 광화문역, 1·2호선 시청역, 3호선 경복궁역에 지하철은 정차하지 않았다.

박 국장은 “1000만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불가피하게 취한 조치로 집회의 자유와 함께 시민의 생명·안전도 우리 모두가 지켜야 할 과제”라며 이해를 당부했다.

한편 시는 한글날과 이어진 주말 연휴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도 선제검사를 강화하고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