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금태섭, 민주당 탈당 "내로남불 태도, 더는 동의 못해"
금태섭, 민주당 탈당 "내로남불 태도, 더는 동의 못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10.2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금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을 떠납니다"라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며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 달이 지났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우리 편에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이른바 '내로남불', 아무런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태도가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 "언행 불일치"라며 당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쓴소리를 내고 공수처 법안에 기권표를 던졌다. 이로 인해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비판을 받다가 4·15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갑 공천 경선에서 탈락했다.

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5월 당론 반대 표결을 이유로 금 전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고 금 전 의원은 곧바로 재심을 청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