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상혁, 절도 피해호소 "미성년자 솜방망이 처벌, 바로 풀어줘"
김상혁, 절도 피해호소 "미성년자 솜방망이 처벌, 바로 풀어줘"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0.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김상혁 인스타그램
사진출처=김상혁 인스타그램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자신이 운영하는 오락실에 또 절도 피해를 입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김상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락실에 또 도둑이 들었다. 바로 현장에서 체포돼 연행됐다"라며 "저번에 턴 애도 잡히고 이번에 턴 애도 친구 사이. 동네 맛집도 아니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미성년자라고 바로 둘 다 풀어줬다. 고치는데 돈 또 들고, 저번에 털린 것도 못 받고. 너무 솜방망이 아니냐"라며 "어른들이 우습고 장사하는 사람이 우습냐. 내가 현장에 없어서 다행인 줄 알아라"라고 전했다.

앞서 김상혁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우리 오락실에 오늘 새벽 도둑이 들어서 연휴 매출이 싹 털렸다"고 절도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