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생활밀착 서비스’ 한 자리에... 13개 사업 체험부스 설치
성동구, ‘생활밀착 서비스’ 한 자리에... 13개 사업 체험부스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0.2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오는 24일 살곶이체육공원에서 ‘제2회 성동 생활밀착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성동 생활밀착의 날’은 구가 그동안 추진했던 주민 생활밀착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주민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특별한 행사다.

이날 구는 구의 대표적인 생활밀착 13개 사업을 ▲수리마당 ▲생활마당 ▲장터마당 ▲스마트포용복지박람회 마당 ▲이벤트마당 등 5개 마당으로 분류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해 가장 인기가 높았던 것이 ‘수리마당’이다.

칼갈이, 우산수리, 자전거 수리 등 소소하지만 일상에 가장 필요한 생활물품을 한자리에서 수리할 수 있는 부스를 마련했다.

‘생활마당’은 공기정화식물 화분갈이, 마스크 보관 가죽파우치 만들기, 꽃나무 석고 방향제 만들기 등 체험행사로 진행된다.

‘장터마당’ 에서는 중고물품을 사고파는 소소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가족愛 벼룩시장’을 운영하며, 왕십리도선동 주민자치회의 간장 판매, 용답동 주민자치회의 목공예 체험도 함께 진행한다.

‘스마트포용복지박람회 마당’은 민선7기 성동구의 스마트포용도시로의 비전을 공유하고, 관련 사업 및 도시재생 프로그램 등에 대한 전시 및 안내를 위한 홍보부스가 꾸려진다.

‘이벤트마당’에서는 시간대별 경품이벤트와 코로나19 극복 포토존 등을 운영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구가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다양한 생활밀착 행정서비스에 대한 주민 수요를 한번 더 확인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될 수밖에 없었던 주민 공감·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사전예약제’로 진행한다.

1시간 단위로 6타임 운영해 행사장 내 총 인원을 100인 미만으로 유지하며 철저한 마스크 착용과 가림막 설치 등 행사장 내 방역관리로 안전한 진행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양한 생활밀착서비스들을 적극적으로 이용하기 힘들었던 주민들에게 서비스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볼거리와 즐길 거리까지 어우러진 주민 소통과 화합의 한마당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