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브라질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임상 참가자 사망
브라질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임상 참가자 사망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10.2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NBC뉴스에 따르면 이날 브라질 보건부 산하 국가위생감시국은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 중 참가자 한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브라질 언론은 사망자는 브라질 리우 데자네이루에 거주 중인 28세 남자로 코로나19에 걸린 상태에서 플라시보를 투여받아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아스타라제네카측은 성명서를 통해 "주요 의학 사건은 시험 조사자, 독립적인 안전감시 위원회 및 규제 당국에 의해 신중히 평가된다"며 "브라질 규제 당국 뿐 아니라 독립적인 검토 결과에서도 임상 시험이 계속 진행되도 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브라질 보건당국 역시 참가자 사망에도 백신 임상은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최종 3상 시험을 영국, 미국,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진행해 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9월 영국 내 임상 참가자 한 명에게서 척추염증 장애로 추정되는 질환을 발견해 시험을 중단했다. 이후 영국 등에서는 규제 당국의 안전 평가에 따라 임상을 재개했다. 미국에서는 이번 주 후반 시험을 다시 시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