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갑질 논란' 아이린 "후회하고 반성한다" 사과에도 파장 계속
'갑질 논란' 아이린 "후회하고 반성한다" 사과에도 파장 계속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0.2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의 갑질 논란에 대해 결국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아이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잘못을 인정하며 "아이린은 오늘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사과에도 논란은 끊이지 않고 스태프들의 연이은 폭로가 이어졌다.

특히 업계 관계자로 추측되는 누리꾼들은 "글 보고 예쁘기로 유명한 친구가 떠오른다. 패션업계에 오래 있었는데 그런 친구 처음 봤다. 맘에 안 든다며 담요 집어 던지던 그 친구. 꼭 공론화되길"이라며 "그동안 수많은 배우들을 봐왔지만 상상 이상인 친구였다. 같이 다니는 막내 매니저가 안쓰럽더라"라고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21일에는 15년차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실격, 하하호호 웃음가면을 쓰고 사는(난색으로 유명하지만) 꼭두각시 인형, 비사회화 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 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콤플렉스, 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 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그대로 노출하는 안하무인"이라고 밝혔다.

현재 A씨는 아이린 사과 이후 관련 폭로글을 삭제를 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