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포구의회 강명숙 의원 "다농마트 일방적 임대 종료 대량실직 우려"
마포구의회 강명숙 의원 "다농마트 일방적 임대 종료 대량실직 우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0.2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의회 강명숙 의원이 구정질문에 나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마포구의회 강명숙 의원이 구정질문에 나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 23일 마포구의회에서는 마포농수산물시장에서 지난 18년간 운영해 온 다농마트의 임대 종료를 놓고 이를 결정한 마포구시설관리공단과 공방이 벌어졌다.

20여년 가까이 함께 성장해 온 업체를 사전 논의도 없이 말도 안되는 이유로 하루 아침에 일방적으로 내쫓고 있다는 이유다.

특히 이로 인해 초래될 마트 내 종업원들의 대량 실직과 마트에 납품하고 있던 중소협력협체의 납품 중단으로 인한 피해 대책은 전무하다는 지적이다.

강명숙 의원은 이날 구정질문에 나서 마포구시설관리공단 이춘기 이사장을 상대로 다농마트 임대 종료에 대해 이같이 비판하고 나섰다.

먼저 강 의원은 "마포농수산물시장은 마포구시설관리공단이 위탁을 받아 공실이 발생하거나 문제가 없는 한 재계약 시마다 임대료를 인상하는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며 "이는 시설공단이 임대업자로서 이익 추구가 아닌 구민의 복리증진의 기여를 목적으로 설립됐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농마트는 지난 2002년 이곳에서 첫 전대를 시작으로 상호 신뢰 관계 속에서 계약을 이어 왔다"며 "그러나 공단은 최근 상호 협의 없이 계약기간이 남이 있는 상황에서도 매장명도 최고장을 보냈다. 그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 이사장은 "다농마트의 임대료는 같은 건물 내 채소, 과일, 수산파트 매장보다 37% 정도가 저렴하게 구성돼 있다"며 "이는 금액으로 보면 연간 5억2000만원 정도가 저렴하다"고 말했다.

이어 또 "특정업체가 18년 동안 독점적으로 운영함에 따른 비판이 많았고 그에 따라 매너리즘에 젖어 시설개선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비위생적이고 불친절하다는 구민들의 민원도 적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강 의원은 "20년 가까이 함께 성장해 온 업체를 하루아침에 내쫓는 이유치고는 빈약하기 그지없다"며 "다농마트 임대 해지로 마트 내 근무하는 종업원들의 대량실직, 중소협력업체 납품중단 문제 등을 생각해 보셨나"고 일갈했다.

강 의원은 "현재 다농에서 재직 중인 직원이 60명이며 협력업체 임직원 및 파견직원 150명, 매장 내 푸드코트 11개 업체 소속 30명을 더하면 250명이 즉시 생존에 위협을 받을 수 있다"며 "(이런 상황임에도) 입찰공고나 낙찰업체 제안서에는 다농마트 직원들의 고용승계 등에 대한 내용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강 의원은 새로 낙찰된 업체의 높아진 임대료에 따른 물가 상승에 대해서도 날카로운 질문을 이어갔다.

현재 다농마트의 월 임대료는 7400만원 이지만 새로운 업체의 월 임대료는 무려 5배가 넘는 4억1956만원으로 임대료 상승으로 인한 장바구니 물가가 크게 상승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강 의원은 "5배가 넘는 임대료를 내면서 기존 업체와 비슷한 가격대에서 물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한 특수 조건이 공단에서는 마련돼 있느냐"며 "임대료 상승으로 마포수산물시장의 장바구니 물가가 30%, 50% 상승 된다면 그 부담은 구민들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이사장은 "지금 시장경제체제 하에서는 가격을 통제하거나 규제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다만 현재의 가격보다 현저히 높은 가격이 책정된다면 새로운 업자는 금방 타격이 올 것이며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짐작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원님의 우려를 미리미리 전달해서 최대한 구민의 피해가 없도록 행정지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이날 강 의원은 이 이사장에게 다농마트와 소송 관계, 업체 입찰 문제, 보증금 문제 등에 대해서도 질문과 질타를 이어갔다.

특히 업체 입찰 문제에 있어서는 전문성이나 운영 노하우 보다는 높은 임대료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표하기도 해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그동안 공단은 상인 임대차 계약, 다농마트와의 소송, 적자경영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야기하면서 진통을 겪었다"며 "앞으로 공단 운영에 있어 설립목적에 맞는 운영과 합리적인 관리를 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질문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