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이콘택트' 황제성 "7년전 일 사과하고 싶어"...상대방 싸늘한 반응
'아이콘택트' 황제성 "7년전 일 사과하고 싶어"...상대방 싸늘한 반응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0.2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채널A '아이콘택트'
사진출처=채널A '아이콘택트'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개그맨 황제성이 누군가에게 "7년 동안 미안했던 일”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며 눈맞춤을 신청했다.

28일 방송되는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평소와 달리 ‘슬픈 눈’을 하고 마음이 무거운 듯한 황제성이 등장해 “이 사람에게 7년 동안 사과하지 못한 ‘그 일’이 있다”며 “마음이 계속 찜찜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막상 눈맞춤방에 온 상대방은 황제성이 자신을 초대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왜 저를 부르셨는지 정말 전혀 모르겠다”며 “‘아이콘택트’는 뭔가 갈등이 있는 사람들끼리 그걸 푸는 프로그램인데, 우리 사이에 그런 것이 없다”고 어리둥절했다.

이에 MC 이상민은 “살다 보면 내가 누군가에게 피해를 줬는데, 그 사람은 나한테 피해를 받은 줄 모르기도 한다”고 말했고, 강호동은 “다툼이나 연인 사이의 헤어짐에서도 한 명은 정확히 이유를 알지만, 한 명은 모르기도 하잖아?”라며 공감했다.

그런 가운데, 눈맞춤방에서 황제성과 대면한 상대방은 “왜?”라고 물으며 여전히 영문을 모르겠다는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황제성은 마음을 단단히 먹은 듯 “한...7년 된 것 같아”라고 입을 열었고, ‘7년’이라는 말을 들은 상대방은 “아, 그거였구나”라며 순식간에 눈빛을 바꿨다.

또 “이제 모든 태엽이 다 맞춰져. 그래서 그랬구나...언젠가는 풀어야 할 일이었어”라고 말해 3MC의 강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상대방의 말에 황제성은 “오늘은 꼭 그 사건에 종지부를 찍었으면 해”라고 무겁게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