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튀니지 국적 니스 테러 용의자, 지난달 말 이탈리아 거쳐 프랑스행
튀니지 국적 니스 테러 용의자, 지난달 말 이탈리아 거쳐 프랑스행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10.30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성당에서 흉기를 휘둘러 3명을 살해한 용의자가 파악됐다.

2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튀니지 국적의 남성(21)으로 지난 말 최남단 람페두사섬에 도착해 이달 초 프랑스로 건너갔다고 밝혔다.

람페두사섬은 아프리카 대륙가 가까워 튀니지·리비아 등에서 지중해를 건너오는 이주민·난민 등의 주요 도착지로 알려졌다.

현재 용의자가 람페두사섬에 어떻게 왔는지, 프랑스에 넘어간 경위가 무엇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지난 2016년에도 튀니지 출신의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독일 베를린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트럭을 몰고 돌진해 12명이 숨진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