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곽정은, 외모 지적 댓글에 "무례한 외모평가, 얻는 것 무엇?"
곽정은, 외모 지적 댓글에 "무례한 외모평가, 얻는 것 무엇?"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0.30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곽정은 인스타그램
사진출처=곽정은 인스타그램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자신의 외모를 평가하는 댓글에 일침을 가했다.

30일 곽정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게재한 일상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을 캡처해 글을 남겼다.

캡처한 사진에는 곽정은의 일상 사진과 함께 "곽정은 씨 헤어스타일 예전 스타일이 좋은데 지금은 너무 영스타일~ 그래서 분위기 있는 그 느낌이 없어졌어요. 상큼한 느낌의 머리는 좀" 이라는 댓글이 달려있다.

이에 곽정은은 "세상이 여성에게 원하는대로 외모지상주의를 내면화하고 살면 자기 자신을 보든 타인을 보든 오로지 외모밖에 보지 못하는 무지의 상태가 된다"라며 댓글에 대해 지적했다.

 

<곽정은 글 전문>

세상이 여성에게 원하는대로 외모지상주의를 내면화하고 살면 자기자신을 보든 타인을 보든 오로지 외모밖에 보지 못하는 무지의 상태가 된다. 

눈은 환히 뜨고 있지만 그 삶은 수시로 자기 자신의 외모를 평가하고 타인을 재단하는 암흑상태에 머물뿐이다. 

쟤는 살만 빼면 좋을텐데, 쟤는 왜 저걸 수술 안해? 너 살좀 붙었구나? 그렇게 무례한 외모평가를 하며 사람은 무엇을 얻는것인가? 아니 얻는다고 착각하는 것일까?

자존감이란 예쁘다는 말을 들어서, 피부과에서 주름을 없애서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외모지상주의에 영혼이 찌들지 않을때 비로소 생겨난다. 

내 몸과 영혼의 귀함을 온전히 기억할때 누구도 끊을 수 없는 나와의 강력한 연결이 일어난다. 

그것이 바로 자존감이다. 어떻게 생겼든, 외모에 대한 끊임없는 바디토크는 그만두어야 하는 이유다. 

삶이, 고작 그런 것에 쓰기엔 너무 짧고 소중하니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