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5일 ‘옥수동 공공복합청사’ 개청... ‘조선시대 독서당 재현’
성동구, 5일 ‘옥수동 공공복합청사’ 개청... ‘조선시대 독서당 재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1.0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개청하는 옥수동 복합청사 전경
5일 개청하는 옥수동 복합청사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오는 5일 조선시대 독서당 공간을 재현해 ‘옥수동 공공복합청사’를 개청한다.

‘옥수동 공공복합청사’는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로 부족한 주민편의시설을 확충하고 문화공간이 조성됐다.

앞서 기존 옥수동청사는 1985년에 준공돼 무려 33년 동안 옥수동 주민들과 함께 해왔다.

그러나 건립된 지 30여년이 넘어 노후화 되다 보니 유지보수 비용문제, 직무 공간 및 주민 편의 공간 부족, 협소한 주차 공간으로 주민들 이용에 많은 불편함이 있었다.

이게 구는 총 12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기존 주민센터와 인접한 부지에 대지면적 906㎡, 연면적 2,683㎡에 들어선다.

일조량에 따라 자동으로 개폐되는 채광시스템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외관 디자인이 눈을 끄는 이번 청사는 다른 동 청사에서는 볼 수 없는 최신식 시설을 갖추고 있다.

행정공간뿐만 아니라 ‘동호독서당’, 프로그램 다목적실, 근린생활 시설 등을 조성해 지역주민들과 소통ㆍ화합하는 공간조성에 집중했다.

특히, 조선시대 나라의 중요한 인재를 길러내던 두모포(현 옥수동)에 건립되었던 ‘동호독서당’의 이름을 그대로 따 5층에 ‘동호독서당’을 그대로 담았다.

전통기와와 대나무 조경으로 전통미를 살린 ‘주민사랑방’과 ‘실내정원’, ‘계단마당’을 조성하고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작은 도서관을 배치했다.

한편 22면의 주차장 공간도 조성해 주차난 해소와 신청사를 방문하는 주민들의 이용 편의를 높였다.

구 관계자는 “지난 10월 26일부터 신청사 업무를 개시했으며, 시설물 점검 등 주민 불편이 없도록 개청식 전에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개청식은 참석 인원을 제한하고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시설 내 1m이상 간격 유지, 모바일 출입자명부 관리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개청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유튜브 성동구청TV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옥수동 공공복합청사에는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옥수동의 기운을 담았다”며 “이번 신청사 개청이 주민들의 편리하고 즐거운 동청사 이용과 옥수동 발전의 구심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