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규확진 343명 계속 증가... 국내발생도 300명 육박
신규확진 343명 계속 증가... 국내발생도 300명 육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1.1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접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영등포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접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343명으로 이틀 연속 300명대에서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특히 국내 발생 환자 수도 293명으로 300명에 육박한 가운데 수도권을 비롯해 비수도권에서도 100명을 초과해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9일 0시 신규 확진자는 343명을 기록했다.

이달 들어 초반 100명대에서 중반으로 가면서 200명으로 증가하더니 이제 300명 대로 가파른 증가세다.

이중 국내 발생 확진자도 하루 새 48명이 증가한 293명을 기록했다. 지난 8월29일(308명) 이후 82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지역별로는 서울 107명, 경기 59명, 인천 11명 등 수도권에서만 177명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남 28명, 전남 27명, 강원 20명, 충남 13명, 광주 8명, 경북 8명, 부산 5명, 충북 3명, 대구 2명, 대전 1명, 전북 1명 등이다.

호남권에서 36명, 경남권 33명, 강원 20명, 충청권 17명, 경북권 10명 등 116명으로 제주권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거리두기 단계 기준이 되는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수도권 138.28명, 충청권 11.57명, 호남권 22.71명, 경북권 6.43명, 경남권 9명, 강원 16.86명, 제주 0.28명 등을 기록했다.

수도권과 강원권은 이미 1.5단계 기준을 초과했으며 호남권도 80%(24명)에 육박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해외 유입 확진자도 외국인 33명, 내국인 17명 등 50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망자도 2명이 추가로 발생해 지금까지 총 498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