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장애인 구역 불법 주차시 즉시 과태료’... 성동구 ‘IoT 주차관리시스템’ 도입
‘장애인 구역 불법 주차시 즉시 과태료’... 성동구 ‘IoT 주차관리시스템’ 도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1.19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 IoT주차관리시스템'이 설치되어 있는 모습
'장애인전용주차구역 IoT주차관리시스템'이 설치되어 있는 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보행 장애인의 주차와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불법주차를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IoT주차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IoT주차관리시스템’은 비장애인 차량 진입 시 센서가 자동 인식해 경광등 울림과 경고안내 방송 알림으로 불법주차를 예방한다.

주차 강행 시에는 위반차량의 사진 및 주차기록 확인으로 즉각적인 과태료 부과도 가능하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은 보행상 장애가 있는 장애인들만을 위한 주차 편의시설이다.

그러나 편의를 악용한 불법주차 등 위반행위가 매년 증가하고 있고, 신고로 인한 신고자와 위반행위자 간의 갈등 또한 심화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구는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과 장애인 대표들로 구성된 민·관합동 추진단을 구성하고 의제발굴 및 장소 선정, 현장 실사 등의 과정을 거쳐 시스템 도입을 결정했다.

이에 지난 11월 초 위반건수가 많은 성동구민종합체육센터 등 관내 공공시설 7개소 장애인전용주차구역 31면에 대한 시스템 설치를 완료하고 11월 말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시스템 구축은 사전 예방적 조치를 기반으로 한 단속체계 구축이며, 장애인의 이동 및 주차편의 증진을 위한 일”이라며 “관내 각종 스마트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주민 모두가 함께 누리고,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도시 성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