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졸업생 34% “구직활동 안 했다”
올해 졸업생 34% “구직활동 안 했다”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11.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잡코리아
사진출처=잡코리아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최근 통계청은 ‘비임금근로 및 비경제활동인구 부가조사’ 결과 올해 8월 기준 노동.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15세이상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가 지난해 8월보다 28만9000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특히 이들 중에는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서’ 쉬었다는 인구가 12만7000명으로 가장 많았다고 한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학업을 마친 졸업생 1,331명을 대상으로 ‘올해 구직활동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올해 졸업생 10명중 3명에 달하는 34.0%가 ‘올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최종학력과 반비례했다.

올해 4년제대학 졸업생 중 ‘올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자가 27.3%로 조사됐고, 올해 전문대학 졸업생 중에는 29.3%가,  올해 고등학교 졸업생 중에는 41.6%가 ‘올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들이 올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 중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침체의 영향을 받았다는 졸업생이 가장 많았으나, 본인의 취업스펙이 부족하다는 생각에 스펙관리를 위해 올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자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올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침체되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자가 37.3%로 가장 많았고, 이어 ‘본인의 취업스펙(자격증,어학,인턴경험 등)이 부족하다는 생각에 스펙관리를 위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자가 35.5%로 다음으로 많았다.

또, ‘취업하기 전에 휴식기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그냥 쉬었다’는 응답자도 29.4%로 적지 않았다. 이 외에는 ▲채용을 연기하거나 축소하는 기업이 많아서(12.4%) ▲취업하고 싶은 기업이 채용을 하지 않아서(12.1%) 올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답변이 있었다.

최종학력별로 4년대졸자와 고졸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침체되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자가 각 34.5%, 36.8%로 가장 많았으나, 전문대졸자 중에는 ‘취업스펙이 부족하다는 생각에 스펙관리를 위해’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졸업생이 46.9%로 가장 많았다.

잡코리아는 좋은 일자리를 찾는 취준생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기업의 재무정보와 고용현황, 근무환경 등을 소개하는 ‘기업정보’를 상시 업데이트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당 기업의 서류전형 합격자들의 스펙 빅데이터를 정리해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합격스펙’과 ‘합격자소서’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잡코리아TV 등을 통해 취업전문가들이 취업전략 컨셉에 맞게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어, 취준생들이 본인의 취업전략에 맞춰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