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지하철, 오늘부터 22시 이후 20% 단축 운행
서울 지하철, 오늘부터 22시 이후 20% 단축 운행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11.2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4일 시내버스 감축 운행에 이어 오늘(27일)부터 오후 10시 이후 서울 지하철 운행 횟수를 20% 단축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의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 관련 대책 중 하나인 시민들의 이른 귀가를 유도하기 위한 조치이다.

이렇게 되면 지하철 1~8호선 기준 오후 10시~자정까지 2시간 동안 운행 횟수가 33회 줄어든다. 배차 간격은 약 1.7분 늘어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들이 점점 무감각해지면서 대중교통 혼잡도가 다시 늘었다"며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20% 감축 운행을 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반갑지 않은 분위기다. 오후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단축할 경우 출·퇴근 시간대로 사람들이 몰려 오히려 혼잡도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4월부터 지하철 막차 시간을 오전 1시에서 자정으로 한 시간 앞당겼는데 오후 6~7시대로 이용객이 몰리지 않았다”며 “오후 10시 이후 20% 감축운행 한다고 해서 퇴근 시간대 혼잡도가 크게 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더불어 “대중교통 운행 단축으로 시간을 앞당겨 귀가하면 각종 모임 등도 줄어들고, 코로나 방역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