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스라엘 "이란 핵과학자 암살은 전 세계 도움, 배후 몰라"
이스라엘 "이란 핵과학자 암살은 전 세계 도움, 배후 몰라"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11.30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엘리 코헨 이스라엘 정보부 장관이 "이란의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암살이 전 세계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코헨 장관은 이날 이스라엘군 라디오 방송에서 "파크리자데의 죽음에 눈물을 흘리지 않는다"며 "그(파크리자데)를 제거한 것은 중동과 전 세계에 도움이 됐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코헨 장관은 "핵무기를 만들려고 적극적으로 나선 사람은 누구나 사형장으로 간다"며 "누가 암살의 배후인지 모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란 국방부의 연구·혁신 기구 수장이자 핵 과학자인 파크리자데는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엄청난 테러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한편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등 이란 지도부는 이번 사건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복수를 경고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