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국제강, 국내 최초 항복강도 1GPa급 철근 개발
동국제강, 국내 최초 항복강도 1GPa급 철근 개발
  • 이영호 기자
  • 승인 2020.12.0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동국제강은 국내 최초로 항복강도 1GPa급 철근(이하 기가 철근)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동국제강에 따르면 이번에 연구개발에 성공한 기가 철근은 항복강도 1014MPa급으로 국내에서 개발된 철근 중 최고 강도의 제품이다.

기가 철근은 1㎠당 12.2t(중형차 7.6대)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강도의 철근으로, 5.3t(중형차 3.3대)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일반적인 철근(SD400) 대비 강도가 2배 이상인 초고강도 철근이다.

동국제강은 기가 철근이 장대교량, 초고층 빌딩, 격납 구조물 등 높은 강도가 요구되는 시공 현장에 긴장재로 쓰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긴장재란 콘크리트 구조물 건축 시 큰 하중이 발생했을 때 콘크리트에 균열이 발생하지 않도록 콘크리트 내부 또는 외부에 시공되는 강재다.

유럽, 일본 등 해외에서는 기가급 강도의 철근이 대형 철근콘크리트 구조물 건축 현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나, 기가 철근이 개발되지 않은 국내는 단가가 비교적 높은 강선 등으로 대체 사용되고 있다.

‘기가 철근’ 개발에 성공한 동국제강은 제품 상용화를 위해 추가적인 연구 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