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WHO "영국발 변이, 50개 지역으로 확산...일본발 조사 필요"
WHO "영국발 변이, 50개 지역으로 확산...일본발 조사 필요"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1.14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영국에서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50개 지역으로 퍼졌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WHO는 "SARS-CoV-2(코로나19 원인 바이러스)가 더 많이 퍼질수록 변이할 가능성이 더 크다"며 "전염 수준이 높다는 의미는 변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어 "변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보인다"며 "새로운 변이가 더 심각한 증상을 초래하진 않지만, 확진자 급증은 보건의료 시스템을 압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보고된 세 번째 코로나19 변이체는 면역 반응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달 14일 WHO에 보고 됐으며, 이후 50개 국가 및 지역으로 확산됐으며, 이후 4일뒤 보고된 남아프리카발 변이 바이러스는 20개 국가 및 지역에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