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日, 뒤늦은 코로나19 긴급사태 확대...'경제·방역' 병행 실패
日, 뒤늦은 코로나19 긴급사태 확대...'경제·방역' 병행 실패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1.14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긴급사태 확대를 선포했다.

13일 교도통신 등은 스가 총리가 이날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오사카부(大阪府)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 추가 발령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긴급사태 확대 결정 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엄중한 상황을 호전시키기 위해 빼놓을 수 없는 조치"라고 말했다.

앞서 스가 총리는 경기 부양과 방역을 병행하기 위해 감염자가 급증해도 긴급사태 발령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 지사가 공개적으로 긴급사태 발령을 요구하고, 긴급사태 미발령 지역의 지자체장들이 잇따라 긴급사태 추가 선포를 요구하자 결국 긴급사태를 확대 선포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의 폭발적 확산과 영국·브라질에서 온 입국자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의 목숨과 삶을 지키고 온갖 위험을 예방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비즈니스 트랙 등의 중단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랙' 및 '레지던스 트랙' 왕래도 긴급사태 종료 시까지 중단된다.

한편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9만8천321명으로 누적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