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설 앞두고 ‘택배노동자’ 총파업 예고... “당장 택배 분류인력 투입”
설 앞두고 ‘택배노동자’ 총파업 예고... “당장 택배 분류인력 투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1.1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는 18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는 18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택배노동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총 파업을 예고하고 있어 이번 설 명절 택배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이들은 오는 19일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택배 분류인력 투입 등 과로 방지대책이 나오지 않을 경우 쟁의행위 찬반투표 후 27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파업에는 CJ대한통운, 우체국, 한진, 롯데, 로젠 등 5개 회사 택배노동자 5500여명이 참여한다.

한편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는 18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지난해에만 택배노동자 16명이 과로로 사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국민들이 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라고 말했고, 정부와 택배사까지 나서 대책을 발표했다”며 “하지만 바뀐 것은 없다. 쓰러져가는 택배노동자들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최근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택배 분류작업 책임 소재는 아직도 가려지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오는 25일이면 설 명절 특수기에 돌입한다”며 “코로나19 확산과 연말연시 늘어난 택배 물량에 명절까지 겹치면 택배노동자들은 또다시 쓰러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이들은 오는 19일로 예정된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대책을 시행하지 않는다면 살기 위한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택배사 분류인력 투입 약속 즉각 이행 ▲택배사 분류인력 투입 비용 전액 부담과 관리 책임 ▲야간배송 중단과 지연배송 허용 ▲택배노동자 처우 개선 위한 택배 요금 정상화 ▲19일까지 대책 합의 및 즉각 시행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이길우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장은 “노동자가 안전하고 신속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대기업 등의 사회적 합의를 부탁한다”고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