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어린이 안전ㆍ상인 조업 배려’... 영등포구, ‘미닫이형 펜스’ 설치
‘어린이 안전ㆍ상인 조업 배려’... 영등포구, ‘미닫이형 펜스’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1.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중초 정문 맞은편에 설치된 미닫이형 안전펜스 모습
영중초 정문 맞은편에 설치된 미닫이형 안전펜스 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영등포동에 위치한 영중초등학교와 도매시장이 접하는 영신로 166번지에서 영중로 71번지 보도 구간에 서울시 최초로 미닫이형 펜스를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어린이 통학시간에는 문을 닫아 어린이 안전을 챙기고 상인들의 조업 시간에는 문을 열어 주차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되면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셈이다.

구에 따르면 영중초등학교 앞 도매시장 밀집구역은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구간임에도 다양한 이해관계와 여건이 얽혀 펜스의 설치가 어려웠던 장소이다.

이에 구는, 지난해 3월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처벌을 강화한 일명 ‘민식이법’의 개정 이후 4월부터 상인대표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의를 진행했고, 총 10차례의 면담과 회의를 거쳐 안전펜스 설치에 대한 동의를 이끌어냈다.

합의가 완료된 후 구는 현장답사에 나서며 펜스설치 작업에 돌입했다. 설치 구간은 총 146m에 달하며, 안전펜스는 높이 1m 규모의 울타리형 펜스로 설치되었다.

또한, 상인들에게 최소한의 조업 주차공간을 배려하기 위해 안전펜스 내 미닫이형 출입문 3곳을 추가 설치했다.

출입문 인근의 상인은 평일 오후 5시 이후, 주말에는 오후 3시 이후 영업종료 시 등, 일정 시간에 맞춰 출입문의 개폐를 책임진다.

구 관계자는 “안전펜스의 설치 위치와 출입문 개폐담당 지정 및 관리 등 안전펜스 설치에 대한 세부 내용은 모두 구청과 상인이 함께 대화와 합의를 통해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번 설치된 펜스는 서울시 최초로 도입된 슬라이드 미닫이형 펜스로, 단순 어린이 통학로 안전 개선사업의 의미를 뛰어넘어, 시장 상인들과의 지속적인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법을 찾았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는 지난 2018년 2억9000만원에 불과하던 교통안전 사업 예산을 2019년 8억3000만원으로, 2020년에는 21억3000만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2021년에도 29억1000만원을 확보해 교통안전 관련 다양한 개선사업에 적극 투자할 방침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영중초등학교 미닫이형 안전펜스 설치는 구와 학교, 학부모뿐만 아니라 지역상인들과의 지속적인 협의와 타협으로 이뤄낸 값진 사례”라며, “앞으로도 통학로 안전대책과 보행환경 개선에 더욱 주력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안전 도시 영등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