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주시립도서관, 2월1일부터 지역 서점 희망도서 바로 대출
광주시립도서관, 2월1일부터 지역 서점 희망도서 바로 대출
  • 박해진 기자
  • 승인 2021.01.2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해진 기자] 광주광역시립도서관은 내달 1일부터 이용자가 보고 싶은 책을 지역 서점에서 바로 빌려볼 수 있는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2월 처음 시행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원하는 책을 빠르고 쉽게 이용할 수 있어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었으나, 예산이 소진돼 9월에 사업이 조기 종료됐다.

올해는 이용자들의 확대 시행 요구를 반영해 도서구입 예산을 늘리고, 협약서점도 13곳으로 확대했다.

협약서점은 ▲동구 광우서적, 책과생활 ▲서구 보람문고, 새날서점, 이호서점, 한림서적 ▲남구 글방문고, 예림문고 ▲북구 글로리아북, 보보스문고, 열린문고 ▲광산구 숨, 시민문고다.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는 광주광역시립도서관 회원이면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고, 1회 3권까지, 한 달에 6권까지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시립도서관(무등‧사직‧산수)에서 7권 이상 소장 중인 도서와 5만원이 넘는 도서, 수험서, 만화, 스티커 등은 신청이 제한된다.

신청한 도서는 도서대출 안내 문자를 받은 후 7일 이내에 지정한 서점을 방문해 도서관 회원증이나 신분증을 제시하고 대출하면 된다. 

대출한 도서는 14일 이내에 대출한 서점으로 다시 반납하면 되고, 1회(7일) 대출연장을 할 수 있다.

최경화 시립도서관장은 “시민이 원하는 도서를 빠르고 편하게 볼 수 있도록 지역 서점과 긴밀히 협력하고, 코로나19에도 책 읽는 문화가 지속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