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친모가 6살 딸 3층 창밖으로 밀어 추락...'본인도 투신
친모가 6살 딸 3층 창밖으로 밀어 추락...'본인도 투신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02.25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엄마가 딸을 창 밖으로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0분께 경북 구미시 진평동 4층짜리 빌라 3층에서 엄마 A(30대)씨가 딸 B(6)양을 창문 밖으로 밀어 떨어뜨린 뒤 자신도 뛰어내렸다.

사건 당시 건물 1층에서 식당은 운영하는 C씨가 위에서 들리는 소리를 듣고 밖으로 나왔다가 추락하는 B양을 받으려 했으나 C씨의 손을 스치면서 B양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B양은 온 몸에 상처를 입고 대구의 대학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이 추락한 이후 곧바로 투신한 A씨는 골절상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