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철수 "文대통령, 전 국민 위로금 맞지 않아...전부 빚으로 지급"
안철수 "文대통령, 전 국민 위로금 맞지 않아...전부 빚으로 지급"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2.26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코로나19 종식 후 전국민 위로지원금 지급 검토에 대해 "전국민에게 준다는 것 자체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피해계층에게 집중하는 게 원칙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위로금을 코로나19 종식 이후에 지급하겠다고 했는데, 코로나 종식이 언제되는지 예상부터 말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우리나라는 코로나 종식이 내년 중반은 넘어야 된다는 보고가 나오는데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전국민 이전에 피해 계층에 집중 지원하는 게 옳다"라며 "돈이 무한정 있어서 모든 사람이 받으면 저도 좋다. 하지만 국가 재원이 한계가 있고 지금도 재난지원금을 재정에 포함시키지만 국민 세금으로 충당되는 게 아니고 국채를 발행해서 전부 빚으로 지급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이날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에 대해 "몇 월에 어떤 종류의 백신이 얼마나 오고 또 어떤 사람이 맞을 수 있는지다. 내가 언제 맞을 수 있는지 각 국민에 알려야 계획을 세울 수 있지 않겠나"라며 "어떤 사이트를 만들어서 내 이름이나 주민번호로 개인인증을 받으면 언제 접종이 가능한 지를 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금고형 이상의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의료법 개정 취지에는 찬성한다. 다른 전문가와 의사의 형평성이 맞아야하는 건 분명한 원칙"이라면서도 "통과를 시키되 그 과정에서 여러 우려점을 대한의사협회와 제대로 소통해서 처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