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초구, 4월부터 ‘노숙인 전담 거리상담반’ 운영
서초구, 4월부터 ‘노숙인 전담 거리상담반’ 운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구청 전경
서초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4월부터 관내 노숙인의 발굴, 상담ㆍ지원을 위한 노숙인 거리상담반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구는 그동안 고속터미널, 교대역 등 노숙인 밀집지역 위주로 사회복지과 전담부서 직원이 직접 순찰과 상담을 실시해 왔다.

그러나 순찰인력 부족과 전문성의 한계로 노숙인 산재지역 순찰은 미흡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전담 순찰 인력 4명을 채용해 산재지역 순찰강화로 노숙인 관리 사각지대가 없도록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전담인력은 노숙인 거리상담 및 시설종사 등 경험이 풍부한 인력을 채용해 보다 전문적이고 심층적인 상담을 통한 노숙인 개인별 요구사항별 맞춤형 지원으로 탈노숙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거리상담반은 2개조 4명으로 편성해 서초전역 및 타구와 경계지역에 산재되어있는 거리노숙인 발생 취약지역을 매일 순찰할 예정이다.

또한 적극적인 상담활동으로 노숙인의 안전과 건강체크, 시설입소 권유에 힘쓰며, 특히 자활가능성이 높은 초기 노숙인이나 청년 노숙인을 집중적으로 관리하여 사회 복귀 지원에 주력할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노숙인도 길 위에 살고 있는 우리의 이웃으로 그들의 삶에 관심을 갖도록 해야한다”며 “이들의 아픔을 듣고, 따뜻한 보금자리와 의식주를 지원하는 등 노숙인의 사회복귀를 위해 함께 고민하고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