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종로사랑상품권’ 150억원 완판... 일반음식점 70% 이상 사용
종로구, ‘종로사랑상품권’ 150억원 완판... 일반음식점 70% 이상 사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청 전경
종로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올해 상반기 150억원 규모로 발행한 ‘종로사랑상품권’이 모두 완판됐다. 지난 2월3일 판매를 시작한지 52일 만이다.

주 사용처는 일반음식점이 70% 이상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종로사랑상품권’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고, 소비자들에게 할인 혜택을 부여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자 도입됐다.

올해 3월까지 종로사랑상품권의 총 결제금액은 291억원, 결제횟수는 약 80만 건에 달한다.

결제금액이 많았던 주사용 장소로는 일반음식점 등이 70% 이상을 차지하였고 나머지는 학원과 서비스업, 기타 업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 관계자는 “종로사랑상품권이 초기 발행취지에 맞게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도 보탬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종로사랑상품권이 높은 인기를 끌면서 관내 제로페이 가맹점 역시 지난해 7,880개소에서 약 12,900개소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종로사랑상품권 사용은 전용 어플리케이션인 비플제로페이, 머니트리, 체크페이, 페이코, 핀트, 농협올원뱅크 등을 통해 가능하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비접촉 결제방식을 취하고 있어 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언택트 비용지급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종로구는 지난해의 경우 종로사랑상품권을 250억 발행하고, 발행 첫해를 기념하며 최대 15% 할인한 금액으로 판매했다.

이후 할인율을 하향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판매고를 기록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김영종 구청장은 “올해 하반기에는 종로사랑상품권을 추가로 150억 원 발행할 예정”이라며 “연일 계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보탬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가맹점을 늘려 상품권 사용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