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지도부, 재보선 참패 책임 ‘총사퇴’... 5월2일 조기 전당대회
민주당 지도부, 재보선 참패 책임 ‘총사퇴’... 5월2일 조기 전당대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8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 후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 후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책임을 통감하고 전원 사퇴를 결정했다.

김태년 민주당 당 대표 권한대행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하고 결과에 책임지겠다”며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들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줬다”며 “앞으로 성찰하고 혁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도부의 총사퇴가 이러한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기를 바란다”며 “지도부 총사퇴 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깊은 나무처럼 다시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쇄신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성명 발표에는 김 대행을 비롯해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 등 지도부 전원이 참석했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5월2일 조기 전당대회를 열고 차기 대표를 전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