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원구, 올해 보육예산 310억원 투입... ‘시설개선ㆍ직무수당’ 지원
노원구, 올해 보육예산 310억원 투입... ‘시설개선ㆍ직무수당’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2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구청사 전경
노원구청사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최적의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구비 310억원을 투입한다.

국공립ㆍ민간ㆍ가정 어린이집의 노후 보육시설 개선을 위한 환경개선비는 물론 직무수당도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 재난지원금과 방역물품 구입비 지원에도 나설 예정이다.

구에 따르면 먼저, 노후 보육 시설을 개선을 위해 지역 내 총 322개 어린이집에 구비 12억원을 지원한다.

방수, 단열, 소방 등 안전관련 시설 장비의 개보수에 사용할 수 있는 환경개선비는 어린이집 개원일 기준으로 차등 지급한다.

지원 금액은 국공립 어린이집의 경우 700~200만원, 민간 700~300만원, 가정 300~100만원 등이다.

또 올해부터 어린이집 원장 직무수당을 전액 구비로 지원한다. 지원 금액은 월 8만원이며, 대상은 지역 내 국공립·민간·가정어린이집 원장 346명이다.

그동안 보육교사에 대해서는 월 8만원의 복리후생비를 지원해 왔지만, 관리자인 어린이집 원장에 대한 지원이 없어 처우개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구 관계자는 “이번 직무수당 지원으로 어린이집 운영에 대한 책임의식을 높이고 근무환경 개선을 통한 보육서비스 질 향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도 구는 지역 내 어린이집 1개소당 1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휴원 장기화, 원아감소 등 운영상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집을 돕기 위한 조치다.

감염병 예방을 위한 지원도 강화해 손 소독기와 소독액 구입, 시설 소독 등을 위한 방역물품 구입비도 개소 당 80~100만원 지원한다.

집단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급식보존용 냉동고, 보존용기 구입비도 70만원씩 지원한다. 현원 21인 이상 50인 미만의 소규모 어린이집 대상이다.

이 밖에도 구는 아이들의 건강을 높여줄 영아간식비, 생태체험을 위한 현장학습 차량비, 국공립 어린이집 교재교구비 등을 지원한다.

보육교사 복리후생비와 취사부 수당 지원 등 보육교직원의 처우도 개선해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코로나와 저출산의 영향으로 어린이집 운영에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덜어주고 신뢰받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