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산 팀 매드 VS 코리안좀비MMA의 격돌명재욱-박재현, AFC 16 에서 맡붙는다.
부산 팀 매드 VS 코리안좀비MMA의 격돌명재욱-박재현, AFC 16 에서 맡붙는다.
  • 신선진 기자
  • 승인 2021.05.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은 오는 5월 31일 열리는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공식 넘버링 대회인 AFC 16에서 명재욱(25, 부산 팀매드)과 박재현(19, 코리안좀비MMA)이 라이트웨이트 MMA 5분 2라운드 방식으로 격돌한다고 밝혔다.

 

AFC는 '키다리 아저씨' 최홍만,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 '울버린' 배명호, '입식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직쏘' 문기범, '슈퍼루키' 송영재, '트롯파이터' 이대원, '피트니스여전사' 김정화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한국 최고의 격투 단체다.

 

지난 2월에도 AFC는 코로나로 말미암은 무관중 상황에서도 성공적으로 AFC 15 대회를 마친 바 있다. 기세를 이어 5월에 2021년 2번째 공식 넘버링 대회를 개최하면서 한국 격투기의 부흥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AFC 16에서는 MMA 위주로 경기가 펼쳐질 계획이다. 메인 매치에서는 웰터급 타이틀을 두고 ‘삼보 마스터’ 고석현과 ‘킥복싱 챔피언’ 안재영이 격돌한다.

 

명재욱은 프로 무대 7전에서 6승 1패를 거둔 바 있다. 타격이 특기인 그는 무려 3번이나 KO 승을 거둘 정도로 날카로운 타격감을 뽐내고 있다. 그는 "열심히 준비한 만큼 케이지 위에서 후회 없는 화끈한 경기 보답하겠다. 상대가 정찬성 선수한테 배웠다고 들었는데 나도 한 수 알려주겠다"라고 다짐했다.

 

AFC 16의 최연소 선수인 박재현은 2001년생이다. 정찬성의 수제자인 만 19세인 소년 파이터로 명성을 알렸다. 그는 “특기인 레슬링을 바탕으로 누구라도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 이번 경기서 승리해서 챔피언으로 가는 길을 열겠다"면서 “정찬성 선생님도 경기를 앞두고 미국으로 떠나기 전까지 잘 봐주셨다. 이 경기 반드시 이겨서 우리 체육관이 최고라는 것을 증명하겠다”라고 선전 포고를 날렸다.

 

레슬링과 타격의 정면 격돌. 서로 장점이 다른 두 젊은 파이터들의 대진에 격투기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