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누적 1천139명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누적 1천139명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8.02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2일 주한미군 사령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27일과 이달 2일 주한미군 관련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산 미 공군기지 소속 장병 1명이 증상 발현 뒤 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고, 기지 밖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 남구 캠프 워커 소속 군무원과 가족 등 2명은 지난달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모두 평택이나 오산 미군기지의 코로나19 확진자 전용 격리시설로 이송됐다.

주한미군과 한국 질병관리청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시설에 대해 방영 조치를 했다.

한편 주한미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139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