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러시아서 1명이 1천500명 감염시켜…'슈퍼 전파' 사례 확인
러시아서 1명이 1천500명 감염시켜…'슈퍼 전파' 사례 확인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8.09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러시아에서 한사람이 무려 1천500명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감염시킨 '슈퍼 전파' 사례가 확인됐다.

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산하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 '벡토르'(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 소재)의 예카테린부르크 지부 대표 알렉산드르 세묘노프는 "이것이 러시아에서 확인된 최대 규모 슈퍼 전파 사례"라고 밝혔다.

세묘노프는 "통상 코로나19 확진자는 2~3명을 감염시키고, 인도발 델타 변이 확진자는 5~6명을 감염시키지만 슈퍼 전파자는 이보다 훨씬 많은 사람을 감염시킬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는 공기 중 비말로 전파되며 특히 접촉을 통해 대규모로 전파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만약 한 사람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승객이 많은 지하철을 타거나 직장에 나가고 사람들과 포옹하거나 입맞춤 인사를 할 경우 슈퍼 전파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슈퍼 전파자'에 대한 의학적 정의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역학자들은 1명의 확진자가 최소 8명을 감염시켰을 때 이들을 슈퍼 전파자로 정의했다.

한편 세묘노프는 해당 슈퍼 전파자의 신원과 전파 경로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