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 권익위 “국민의힘 12명ㆍ열린민주당 1명”
‘부동산 투기’ 의혹... 권익위 “국민의힘 12명ㆍ열린민주당 1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8.2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원)이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소속 의원들과 가족 507명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원)이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소속 의원들과 가족 507명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가 민주당에 이어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5개 당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들 가운데 12명이,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과 가족 중 1명이 법 위반 의혹을 확인했다.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권익위 상임위원)은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거래 전수 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은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5당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 507명이다.

김 조사단장은 조사결과 국민의힘 12명(13건), 열리민주당 1명(1건)을 법 위반 의혹을 확인하고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국민의힘 의원과 관련해 확인한 의혹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1건) ▲편법 증여 등 세금탈루 의혹(2건) ▲토지보상법·건축법·공공주택특별법 등 위반 의혹(4건) ▲농지법 위반 의혹(6건) 등이다.

열린민주당 의원과 관련한 확인한 의혹은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1건이다.

정의당·국민의당·기본소득당·시대전환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에서는 법 위반 의혹 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번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 범위는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공소시효 기간 7년 내의 부동산 거래 내역과 현재 보유 내역이 포함됐다.

조사는 앞서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조사 기준을 동일하게 적용했다.

조사 과정에서 투기나 위법이 의심되는 사례는 현지 실태 조사를 병행하고, 금융거래내역 제출 및 소명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