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티앤씨재단, 포도뮤지엄 ‘너와 내가 만든 세상’ NFT 작품 4억7000먼원에 낙찰
티앤씨재단, 포도뮤지엄 ‘너와 내가 만든 세상’ NFT 작품 4억7000먼원에 낙찰
  • 황인순 기자
  • 승인 2021.08.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단 몫 수익금 전액 코로나 위기가정 돕는데 사용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재단법인 티앤씨재단이 기획하고 민팅(Minting : 작품이나 콘텐츠를 NFT화 하는 기술)한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의 NFT 작품 13점이 지난 19일 4억7천만 원이 넘는 금액에 모두 판매됐다.

23일 재단에 따르면 전 세계 NFT 콜렉터들이 모인 피처드 바이 바이낸스에서 BNB 코인으로 경매가 진행됐고, 5 BNB에 시작한 경매는 최고 170 BNB($ 74,290)에 낙찰됐다. 이는 시작가 대비 34배까지 올라간 금액이라는 게 재단의 설명이다.

이용백 작가의 '브로큰 미러', 강애란 작가의 '숙고의 방', 티앤씨재단 김희영 대표의 '소문의 벽' 등이 가장 치열한 경합을 거쳐 최고 낙찰가를 받았다.

티앤씨재단이 올해 4월 말 개관한 제주 포도뮤지엄과 메타버스 제페토의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은 4개월만에 12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갔으며, 이번 NFT 작품은 포도뮤지엄에서 전시 중인 실제 설치 작품들이 NFT 아트로 민팅됐다.

이번 경매 수익금은 티앤씨재단과 바이낸스, 그리고 참여 작가들에게 돌아간다.

특히, 티앤씨재단은 재단의 수익금과 김희영 대표의 작품 판매대금을 모두 코로나 위기 가정을 돕기 위해 굿네이버스에 전액 기부한다.

티앤씨재단 관계자는 “서울과 제주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을 메타버스와 NFT로 확장하면서, 가짜 뉴스와 혐오에 반대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열망하는 마음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동일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좋은 컨텐츠와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감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설립된 티앤씨재단은 국내 교육불평등 해소를 위해 장학과 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감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해 학술 연구 및 지원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티앤씨재단의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은 제주 포도뮤지엄에서 오는 2022년 3월 7일까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