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봉무 종로구의회 의장,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챌린지
여봉무 종로구의회 의장,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챌린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8.2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의회 여봉무 의장이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종로구의회 여봉무 의장이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의회 여봉무 의장이 지난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30주년을 맞아 챌린지에 동참했다.

올해로 국가기념일 네 번째를 맞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1991년 8월 14일, 故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처음으로 자신의 피해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을 기념하는 날이다.

특히 올해 기림의 날은 김학순 할머니의 공개 증언 30주년이 되는 해로 그 특별한 의미를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해서 챌린지가 시작됐다.

여봉무 의장은 ‘역사를 바꾼 그 날의 용기를 잊지 않겠습니다’ 라는 문구의 팻말을 든 사진을 게시하며, 아픈 기억을 들추어내어 세상에 진실을 알린 할머니들의 용기를 기억해 줄 것을 촉구했다.

여봉무 의장은 “역사적 사실 규명과, 왜곡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을 의회 차원에서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이번 챌린지를 통해 역사에 희생된 분들의 아픔에 공감하는 분들이 늘어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여봉무 의장은 다음 릴레이 참여자로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장을 지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