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집사부' 김은희 작가 "장항준이 잘해주면 의심" 폭소
'집사부' 김은희 작가 "장항준이 잘해주면 의심" 폭소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09.05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집사부일체’
사진출처=SBS ‘집사부일체’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김은희 작가가 직업병에 대해 털어놨다.

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한국형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가 일일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김동현은 "작가님은 다른 드라마를 보면서 '이렇게 해야지' 하는 순간이 있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은희 작가는 "그렇다"며 "이건 장르를 바꾸는 거긴 한데 로코물(로맨틱 코미디 장르)을 볼 때 '아깝다. 저기서 살인을 했어야 하는데'라고 생각한다"고 충격을 줬다.

김은희 작가는 "죽이기 좋은 상황이고, 적기인데 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제가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 '세상은 아름다울 리 없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혼을 하면 돈을 노렸을 거고, 장항준이 잘해주면 본인이 뭔가 실수를 했을 거라는 의심을 한다"라고 말해 폭소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