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원구, ‘국민지원금’ 사용업소 1만7000곳... 안내 스티커 배부
노원구, ‘국민지원금’ 사용업소 1만7000곳... 안내 스티커 배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9.1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지원금 사용처 안내스티커 부착 모습
국민지원금 사용처 안내스티커 부착 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지역 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 가능 업소 1만7000여곳에 대해 이를 알리는 안내용 스티커를 제작・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급되는 국민지원금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사용불가 업종을 제외하고, 지역 내 상점, 병원, 학원 등 다양한 업소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사용가능 업소 여부를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워 불편사항도 따르고 있다.

이에 구는 주민들이 국민지원금 사용처를 한눈에 파악하기 쉽도록 스티커를 제작해 해당 업소에 배부하기로 했다. 스티커에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지원금을 사용해야 한다는 사용기한 안내도 담았다.

배부 대상은 국민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지역 내 전통시장, 동네 슈퍼마켓, 음식점 등 총 1만 7000여 개 업소다. 안내 스티커는 각 동별로 통반장을 통해 배포하며, 동 주민센터를 통한 방문 수령도 가능하다.

한편 구는 정부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원계획이 발표된 직후 ‘국민지원금 지원 추진단(TF)’를 구성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추진단은 구청 대강당에 임시 사무실을 설치하고 콜센터 운영, 지급 및 이의신청 결정, 일일 상황관리 등 총괄적인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19개 동에 동장을 반장으로 하는 실행반을 각각 운영하여 전담 접수창구를 마련하고 찾아가는 방문접수를 수행하는 등 구청과 동 주민센터가 합심하여 국민지원금 접수와 관련한 주민 불편을 사전에 예방하고 있다.

9월 현재 노원구민 중 국민지원금 대상자는 약 42만 3천여 명으로 추산된다. 이는 6월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 51만 5천여 명의 약 82%에 달하는 인원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국민지원금은 주민들뿐 아니라 지역의 소상공인에게도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의 큰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원금을 신청하고 사용하는 전 과정에서 구민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