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충북서 2차 화이자 접종한 50대 경찰관 사망…'기저질환 없어'
충북서 2차 화이자 접종한 50대 경찰관 사망…'기저질환 없어'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09.1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충북 음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50애 경찰관이 사망했다.

기저질환 없는 50대 경찰관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이상반응을 보이다가 숨져 보건당국이 인과성 조사에 착수했다.

1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음성지역 경찰관 A(56)씨는 코로나19 2차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나 지난 11일 서울 모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A씨는 지난 5월6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고 7월29일 2차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식욕부진과 메스꺼움 등의 이상 반응으로 8월3일 충북대학교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약 4주간의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증상이 계속되자 지난 7일 해당 병원을 다시 방문해 입원했고, 치료 중 증세가 악회되어 다음 날 8일 서울의 모 종합병원에 입원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A씨는 기저질환이 없었으며, 다른 백신을 접종한 뒤 부작용을 이력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하고 백신 연관성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