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총리 "가상자산 반드시 기간 내 인출, 일주일 남았다"
김총리 "가상자산 반드시 기간 내 인출, 일주일 남았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9.1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유예기간이 추석 연휴 직후인 다음 주 금요일, 이달 24일에 종료된다"고 말했다.

17일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임시 국무회의에서 "가상자산 사업자 미신고 사업장을 이용하는 경우 예치금과 가상자산을 반드시 기간 내 인출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그때까지 신고하지 않은 사업자는 더는 사업을 할 수 없다. 혹시라도 미신고 사업장을 이용하면 투자자금을 회수하지 못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이제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금융위원회는 신고 접수를 신속히 처리하는 등 가상자산 사업자의 제도권 안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경찰 등 수사기관은 신고 유예기간 종료 후 발생할 수 있는 불법영업과 예치금 횡령 등의 위법행위를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해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무회의를 통과한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과 관련해 "방역 조치로 인한 영업손실의 보상은 정부의 당연한 의무이지만 그간 재정 여건 때문에 법제화를 망설였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번 법령 개정은 손실보상을 소상공인들의 법적 권리로 격상시킨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