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평내호평 ‘하수처리신설’ 재검토... 남양주시 “시민협의 하겠다”
평내호평 ‘하수처리신설’ 재검토... 남양주시 “시민협의 하겠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9.17 18:3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송 한경유역환경청장과 국회의원 조응천, 도의원 김미리, 시의원 박은경, 최성임 의원 등이 면담을 하고 있다.
조희송 한경유역환경청장과 국회의원 조응천, 도의원 김미리, 시의원 박은경, 최성임 의원 등이 면담을 하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남양주시가 지역 주민과 협의 없이 강행하던 평내호평 하수처리장 신설에 대해 “시민들과 협의하겠다”며 한 발 물러섰다.

그간 하수처리장 신설을 놓고 지역 주민들과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 제대로 합의안이 도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한강유역환경청은 최근 남양주시가 올린 ‘남양주시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부분변경안’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사실관계파악에 나섰다.

급기야 지난 8일에는 의견 조율을 위해 직접 남양주시 환경국을 불러 평내호평주민 대표와 면담을 추진했다.

이 자리에서 평내호평주민 대표들은 남양주시의 불신행정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으며 이에 대해 남양주시는 추후 하수처리신설 및 입지조정에 대해 주민대표와의 간담회를 통해 진행하겠다고 한 발 물러났다.

남양주시는 지난 2월 주민 협의 없이 평내호평 인근에 하수처리장을 신설하겠다며 한강유역환경청에 하수도정비기본계획변경안을 제출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평내호평 주민들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반발하고 남양주시청 앞에서도 항의집회를 이어왔다.

시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시는 시민대표 측과 지난 8월 9일 공식 첫 간담회를 열고 시민들과 협의에 나섰다.

약 2시간 가까이 이뤄진 간담회자리에서 시민대표들은 ‘평내호평 하수처리장 신설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시는 차후 두 번째 간담회자리에서 진건 및 왕숙지역 신설과 평내호평 신설에 대한 비교설명을 하겠다며 협의 의지를 표명하는 듯 했다.

그러나 이같은 의지 표명에도 시는 주민과 별도의 협의 없이 8월12일 또 다시 한강유역환경청에 내부 보완으로 재승인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민 간담회에 나선지 불과 3일 만에 재승인을 요청한 것으로 형식적인 주민 간담회를 빌미로 마치 주민들과 협의를 거친 것으로 서류를 보완해 재승인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사실은 박은경 시의원이 남양주시 담당부서로부터 보고 받은 자료에서 드러났다.

이에 조응천 국회의원을 비롯한 김미리 도의원, 박은경, 최성임 시의원 등은 9월6일 직접 조희송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사실관계를 설명하고 시정을 권고 했다.

이들은 “당초 평내호평 주민이 문제제기 한 것도 신설 및 입지관련에 대해 지역주민협의 없이 일방적이었기 때문이었다”며 “그래도 협의하겠다고 간담회자리에 참석한 시민들을 또 이렇게 기만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강하게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승인권자인 한강유역환경청이 민원조율에 나섰으며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9월8일 다시 간담회를 마련하게 됐다.

간담회 자리에서 남양주시는 "시민들과 협의하겠다"고 밝힌 만큼 앞으로 시는 시민대표들과 적극적인 간담회를 열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합의안이 도출되면 시는 한강유역환경청에 재승인을 요청하게 된다.

박은경 시의원은 “최대한 시민의견을 반영해 합리적인 의견도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남양주시도 또다시 불신 행정이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신차려!! 2021-09-18 07:49:04
제발 거짓말좀 그만
한번만난것이 열번만난것이되고
왜가만있는 평내호평을 건드립니까
신도시꺼는 신도시에 최첨단시설로 만드세요..
이상한 역사공원만드는것부터 맘에드는게하나도 없구만
하는거보면 완전짜증이나..

D등급 남양주시 2021-09-18 00:34:04
일을 못해서 전국 꼴찌~~
D등급이라죠?
일도 못하는데 거짓말은 잘 하는 공무원님들~
지켜보겠습니다!!

똑바로하자 2021-09-18 00:05:47
똑바로 지켜보겠어요.. 남양주시
간담회 한 번으로 이렇게 이용해 먹는지.....,
이래서 신뢰를 어찌 얻을 수 있을지
똑바로해라 똑바로 해
절대 주민을 기만하지말기를 바랍니다.
신도시것은 신도시에 그냥 지으세요.
그것이 상식적인 행정하세요.!!!!

두고보리 2021-09-17 23:53:03
제대로 약속을 이행하는지..이번에 또 주민을 기만하는 거짓술수 쓰기만 해보시죠..시장은 내년임기 끝. 시 행정 공무원 여러분.. 그따위로 일하지 마세요.
하수처리장이 당신 집앞에 당신이 사는 동네 주민과 협의없이 들어온다 생각해보세요. 애시당초 말 안되는 이유로 시작된거..왕숙신도시가 원인제공자이면 거기다 하고. 노후관로는 교체사업 하면 될것..
주민들이 뭘 요구하고 있는지 잘 새겨들어십시오 귀열고 들으시라구요.. 듣고 딴소리 하지말구요..

화가나찌 2021-09-17 23:45:13
남.양.주.시는 진실된 자세로 평내호평 주민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할것이다. 다시한번 같은일이 또 재발한다면 더이상의 협의는 없을것이다. 3기신도시 하수처리는 3기신도시에 건설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