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원더우먼' 이하늬, 싸움 본능 재생...의문의 습격 살벌한 대치
'원더우먼' 이하늬, 싸움 본능 재생...의문의 습격 살벌한 대치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09.24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원 더 우먼’
사진출처=SBS ‘원 더 우먼’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원더우먼(One the Woman)’ 아하늬가 의문의 습격 속에서 싸움 본능을 되살리고 있는 ‘전광석화 팔꺾기 액션’ 현장이 공개됐다.

‘원 더 우먼(One the Woman)’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무엇보다 속을 뻥 뚫어주는 돌직구 대사, 시원하고 청량한 전개, 독특하고 감각적인 연출,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재벌가 며느리 강미나(이하늬)로 인생체인지 된 비리 검사 조연주(이하늬)가 내면에 있던 싸가지 성질머리를 터트리면서 시댁 식구들에게 사이다 폭격을 날리는 짜릿한 전개가 펼쳐졌다. 그러나 14년 전 첫사랑이었던 강미나의 땅콩 알레르기와 팔의 흉터를 알고 있던 한승욱(이상윤)이 조연주에 대한 의심을 확신으로 바꾸면서, “당신 정체가 뭐야? 진짜 미나, 어딨어?”라고 묻는 엔딩으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이하늬가 삼거리파의 갑작스러운 습격으로 위기 상황에 놓인 ‘팔꺽기 액션’ 현장을 선보였다. 극중 사고 현장을 다시 찾은 조연주가 삼거리파와 맞닥뜨린 장면. 조연주가 그림 경매 행사 당시 사고를 당했던 한주호텔 주차장을 둘러보던 순간, 삼거리파가 조연주를 향해 다가오고, 이에 경계의 눈빛을 드리운 조연주는 삼거리파 우범(윤대열)이 손을 들어 올리자 팔을 뒤로 꺾는 범상치 않은 싸움 스킬을 드러낸다.

머리보다 먼저 반응하는 자신의 손에 깜짝 놀란 표정을 내비친 조연주는 이내 본능이 되살아나는 듯 카리스마 넘치는 아우라를 뿜어내는 터. 조연주가 우범의 팔을 꺾어 내동댕이치고는 “그 순간 확실히 깨달았다. 나는 절대로 강미나가 아니다”라고 자신이 강미나가 아님을 자각하며 과연 조연주는 삼거리파와의 싸움을 통해 과거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을지, 더불어 조연주가 사고 현장을 다시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하늬는 코믹한 열연뿐만 아니라 몸을 내던지는 액션 현장에서도 열정과 의욕을 쏟아내며 현장 스태프들을 감탄케 하고있는 것. 이번 ‘살벌 대치’ 현장에서 이하늬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까지 상대 배우와 반복적으로 합을 맞추면서 동작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고, 슛 소리와 함께 역동적인 액션을 완성해내며 짜릿하고 다이내믹한 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진은 “이하늬의 활기찬 매력과 열연, 액션에 임하는 열정 덕분에 항상 현장이 뜨거운 에너지로 가득하다”라며 “비리 검사 조연주의 본능이 하나씩 되살아나면서 더욱 통쾌한 카타르시스 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니 24일 밤에도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 3회는 2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