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경원 "대장동 사업과 무관…허위사실 유포 고발 조치"
나경원 "대장동 사업과 무관…허위사실 유포 고발 조치"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9.24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인터넷상에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고 말했다.

24일 나 전 원내대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유포한 자들을 명예훼손죄로 고발 조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는 "배우자가 대장동에 토지를 보유한 것은 사실이나, 해당 토지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무관한데도 나 전 원내대표가 특혜를 본 것처럼 허위 사실이 확산해 고발을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토지는 배우자가 결혼하기 전인 1988년 6월 취득한 것으로, 대장동 개발 의혹이 있는 토지와는 물리적 거리가 있을 뿐 아니라 송전탑이 있어 매매나 이용이 불가능해 투자 가치가 없는 토지"라고 설명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명백한 허위 사실을 유포해 개인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것을 넘어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거짓 프레임을 씌워 대통령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올바른 판단을 저해하려는 움직임으로 보고 고발조치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